'ERA 7.33' 최하위 KIA, 투수력이 살아나야 한다 [천일평의 야구장 가는 길]

천일평 대기자 / 입력 : 2020.05.10 08:30 / 조회 : 1870
image
맷 윌리엄스 KIA 감독. /사진=뉴시스
KIA는 지난 1일 끝난 KBO리그 연습경기에서 3승1무2패로 4위에 자리했습니다. 지난해 7위에 그쳤으나 올해는 새 외국인 감독 맷 윌리엄스의 지도 아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았습니다. 반면 NC는 6차례의 연습경기에서 1승5패로 9위에 머물렀습니다.

아직 페넌트레이스 초반이긴 하지만, 두 팀의 처지는 불과 일주일 사이에 크게 바뀌었습니다. 5일 정규시즌이 개막한 뒤 팀당 4~5경기씩을 소화한 가운데 NC는 롯데와 함께 4승무패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키움이 4승1패로 3위, 두산이 2승2패로 4위, 삼성과 한화가 2승3패로 공동 5위, SK와 LG, KT 세 팀이 1승3패씩 마크해 공동 7위에 자리해 있습니다. KIA는 1승4패, 10위로 떨어졌습니다.

원인은 투수력 차이인 것 같습니다. NC의 팀 평균자책점은 2.50으로 10개팀 가운데 1위이고 KIA는 무려 7.33으로 최하위입니다.

image
KIA 임기영. /사진=OSEN
지난 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전은 KIA 마운드의 난조를 여실히 보여준 경기였습니다.

KIA는 선발 임기영의 초반 호투 속에 기선 제압에 성공했습니다. 3회 선두 타자로 나선 백용환이 상대 투수 원태인에게서 선제 좌중월 솔로포를 터트리고 김선빈의 2루타와 터커의 적시타로 2-0으로 앞서나갔습니다.

그러나 임기영이 5회 흔들리며 2-4 역전을 허용한 뒤 구원투수들이 8회말 무려 9점을 내주며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팀의 5번째 투수로 나온 김현준이 타자 6명을 상대하는 동안 3피안타 2볼넷으로 물러났습니다. 다음 투수 이준영은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안타 2개와 볼넷 2개를 허용했고, 이어 나온 변시원도 1피안타 2볼넷으로 흔들렸습니다.

그러자 KIA 벤치는 급기야 야수 황윤호를 마운드에 올렸습니다. 황윤호는 박해민을 포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해 간신히 이닝을 마쳤습니다. 결국 KIA는 2-14로 대패했습니다.

KIA는 1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삼성과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에이스 양현종을 선발로 내세웁니다. 상대 선발은 백정현입니다. KIA가 시즌 초반부터 맞닥뜨린 마운드 불안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주목됩니다.

image
천일평 대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