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성폭행 재판' 2심 연기 요청..합의서 제출도

서울중앙지방법원=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5.07 11:22 / 조회 : 7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왼쪽부터) 가수 정준영, 최종훈 /사진=스타뉴스


법원이 집단 성폭행 혐의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가수 정준영이 2심 선고를 앞두고 기일 연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서울고등법원 제12형사부는 7일 오후 2시 정준영, 최종훈 등 총 5명의 집단 성폭행 관련 혐의 항소심 선고기일을 열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정준영은 담당 법률대리인을 통해 지난 6일 공판기일 연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정준영 이외에 나머지 피고인들도 선고기일을 연기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선고를 하루 앞둔 시점에 제출된 문서에는 탄원서는 물론 피해자와의 합의서로 추정되는 문서도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탄원서나 피해자와의 합의서의 경우 최종 선고에 앞서 피고인에게 양형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연기 신청이 선고에도 어떤 영향을 미칠 지도 주목된다.

이에 대해 법조계 관계자는 7일 스타뉴스에 "연기신청서를 제출한 것은 확인됐지만 일단 선고기일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귀띔했다.

앞서 검찰은 2심 결심공판에서 정준영에 대해 징역 7년의 실형을 구형한 것을 비롯해 최종훈과 아이돌 친오빠로 알려진 권모씨, 클럽 버닝썬 MD 출신 김씨, 연예기획사 직원 출신 허씨 등에 대해 1심 당시와 같은 형량을 구형했다.

'정준영 단톡방'로 불렸던 이들 5명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2016년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정준영, 최종훈과 허씨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 준강간) 등의 혐의로, 김씨와 권씨는 준강간 등의 혐의를 받았다.

이어진 1심 재판에서 정준영과 최종훈은 각각 징역 6년,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또한 이들과 함께 기소된 버닝썬 클럽 MD 김모씨는 징역 5년, 회사원 권모씨는 징역 4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씨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5명은 이후 1심 선고에 불복하며 항소하고 자신의 형량을 낮추려는 모습을 보였다.

2심에서도 이들은 대체적으로 자신의 혐의에 대해 1심과 크게 다르지 않은 입장을 내놓았다. 다만 김씨만 양형부당에 대해서만 항소를 하고 사실상 자신의 준강간 혐의를 인정하며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