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뻗어가는 KBO리그, 사령탑들도 반색 "책임감 느낀다" [★현장]

인천=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5.06 11:02 / 조회 : 502
image
염경엽 SK 감독(왼쪽)-한용덕 한화 감독.
KBO리그가 5일부터 미국 최대 스포츠 매체 ESPN으로 중계되자 사령탑들도 반가움을 드러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멈춰있는 가운데 한국은 모범적인 방역 대책과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에 힘입어 KBO리그를 개막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해외 매체에서도 KBO리그를 향한 관심이 뜨거웠다. 자국 리그가 아직 개막하지 못한 미국 ESPN, 일본 SPOZONE은 KBO리그 중계권을 구입해 중계에 나섰다. 경기장에 직접 찾아오기도 했다. 5일 SK-한화의 개막전이 열린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는 미국 블룸버그 마켓즈, AFP통신, AP통신, 카타르 알자지라, 일본 니혼TV 등 총 11개 외신이 몰려들었다.

염경엽 SK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알자지라 영어뉴스 서울지부 록 맥브라이드 기자와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KBO리그의 무관중 경기와 외신의 관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염 감독은 "KBO리그가 많은 관심을 받는 것 자체가 반갑다. 해외에 우리 야구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와 기쁘다. 우리 리그가 얼마나 재미있고 즐거운지 좋은 경기로 보여줘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어 "이렇게 KBO리그가 관심받을 수 있는 건 국민들의 대처 의식 덕분이다. 야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방역을 충실히 지켜주신 국민 여러분과 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거듭 표했다.

image
류중일 LG 감독(왼쪽)-김태형 두산 감독.
한용덕 한화 감독도 국민들에게 존경을 표했다. 한 감독은 "개막이 좋기도 하지만 그 전에 우리 국민들이 대단한 것 같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켜주시고 방역도 잘 대처했다"며 "외신들도 놀라워할 것이다. 대한민국을 세계에 어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는 기대감이 든다"고 뿌듯해 했다. 이어 한 감독은 "이기는 경기, 팬들이 기뻐할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다른 감독들도 반가움을 드러냈다. 류중일 LG 감독은 "한국 야구를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아무래도 메이저리그와 한국은 체격 차이가 난다. 메이저리그는 힘으로 하는 스타일이다. 한국은 아기자기한 맛이 있다. 뛰는 야구와 작전 야구를 많이 한다. 한국 야구가 많이 발전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두산이) 아무래도 최근 몇 년간 성적을 냈고, 서울 팀이라 관심이 있을 거라 본다. 스포츠는 이겨야 한다.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image
카타르 알자지라 방송 취재진이 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프로야구 개막을 취재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