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박진영 "유지태 젊은 역할, 부담보다 영광"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4.17 14:57 / 조회 : 428
image
박진영 /사진제공=CJ ENM


그룹 갓세븐 멤버 겸 배우 박진영이 '화양연화'에서 유지태와 함께 한재현 역을 연기하는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tvN 드라마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이하 '화양연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손정현PD와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 등 출연 배우들이 참석했다.

유지태와 박진영은 각각 현재와 1990년대 과거의 한재현 캐릭터를 맡게 됐다. 이에 박진영은 "부담보다는 영광스럽다"며 "언제 내가 유지태 선배님의 과거 역할을 해보겠는가. 그래서 너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박진영은 이어 "선배님 목소리가 워낙 좋으니까 나도 멋있게 목소리를 내야 하나 생각을 했다"며 "재현이가 군대를 다녀와서 키가 많이 큰 것 같더라. 선배님과 키 차이가 많이 난다. 그런 건 내가 닮을 수 없었지만 선배님이 따뜻한 분위기를 닮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오는 2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