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컴, 훌륭한 선수지만 잘생긴 건 나야" 레알 전 동료의 뜬금 자기자랑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4.09 19:22 / 조회 : 791
image
레알 마드리드 시절의 베컴(왼쪽)과 카사노./AFPBBNews=뉴스1
이탈리아 국가대표 출신 안토니오 카사노(38)가 레알 마드리드 시절을 회상하면서 뜬금없는 자기자랑을 했다.

카사노는 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카와 인터뷰에서 "내가 데이비드 베컴(45)보다 잘 생겼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AS바리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한 카사노는 AS로마를 거쳐 2006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하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레알에서 29경기에 출전해 4골과 3도움에 그쳤다.

이후 이탈리아 무대로 돌아와 삼프도리아, AC밀란, 인터밀란, 헬라스 베로나에서 뛰었지만 큰 활약은 보여주지 못하고 축구화를 벗었다.

짧은 2년간의 레알 생활이었지만 그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 듯했다. 카사노는 레알 시절을 되돌아보며 회한에 잠겼다. 당시 레알 선수단에는 베컴을 비롯해 라울 곤살레스, 호비뉴, 파비오 칸나바로 등 굵직굵직한 선수들이 있었다.

이 중 베컴의 인성에 대해 밝혔다. 카사노는 "베컴은 훌륭한 축구 선수이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멋있는 사람이었다. 유명인임에도 불구하고 겸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웃으면서 "내가 그보다 더 잘생겼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파비오 카펠로 당시 레알 감독과 불화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나는 10kg 감량해 체중을 82kg까지 떨어뜨렸다. 시즌 첫 2경기는 출전했지만 세 번째 경기서부터 나를 기용하지 않았다. 그래서 감독에게 화를 냈다. 사과했어야 했다"고 잘못을 뉘우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