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훈련 논란’ 모리뉴 감독, “자가격리 위반 인정” 사과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4.08 21:26 / 조회 : 221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 조세 모리뉴 감독이 영국 정부의 지침을 어기고, 일부 선수들과 야외 훈련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영국 매체 ‘미러’는 8일(한국시간) 모리뉴 감독과 인터뷰에서 “나의 행동이 영국 정부의 방침에 어긋난 점을 인정한다. 우리는 사람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정부의 지침을 따라야 한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모리뉴 감독은 탕귀 은돔벨레를 비롯해 라이언 세세뇽, 다빈손 산체스와 비밀 야외 훈련을 진행했다. 이는 고스란히 잡혀 영국 전역에 보도됐다.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국민의 자가격리를 강조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도 정부의 방침에 맞춰 각 팀들의 단체 훈련을 금지했고, 훈련장을 폐쇄 시켰다. 모리뉴 감독과 선수들은 이에 반했고, 비난을 피하지 못했다.

토트넘 대변인은 이 문제에 대해 "선수들은 야외에서 운동할 때 사회적 거리두기를 존중해야 함을 강조해왔다. 우리는 이 메시지를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image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더 선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