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측, 해킹 ID 차트 조작설 반박 "해킹 피해無"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4.08 14:49 / 조회 : 496
image
/사진=멜론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가 음원 차트 조작에 멜론 ID가 불법 해킹돼 이용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멜론 측은 "해킹 당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후보는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더 마케팅(클릭 수 조작으로 인기 게시물로 노출시키거나 대량 댓글 작성으로 여론을 조작하는 행위) 회사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 등의 음원 사이트 ID로 차트 조작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조작에 이용된 국민 1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다"면서 "대상은 1935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남녀노소 상관없이 광범위했다"고 전했다.

국민의당 측은 불법 해킹됐다는 ID 1716개를 곧 공개하고 파악한 조작세력의 서버저오와 IP 정보룰 수사기관에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멜론 측 관계자는 8일 스타뉴스에 "해킹 피해를 당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 기관에서 공식적인 조사 요청이 들어올 때마다 꾸준히 협조를 하고 있었다"면서 "이번 이슈와 관련해서도 수사기관에서 조사 요청이 들어온다면 협조에 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측은 이번 의혹을 제기하며 언더 마케팅을 시행했다는 가수로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을 언급했다. 언급된 가수들은 상황을 접하고는 "사실 무근"이라며 반박하고 있다. 볼빨간사춘기, 이기광 등 일부 가수들의 소속사는 법적 대응도 준비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