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송하예 측 "국민의당 음원차트 조작 의혹 사실무근" 반박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4.08 14:07 / 조회 : 581
image
가수 영탁, 송하예/사진=TV조선, 더하기미디어 제공


가수 송하예, 영탁 측이 다시 불거진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 미디어 측은 8일 공식입장을 통해 "국민의당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아티스트에 대해 언급한 것에 있어 전혀 사실무근임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 없다"며 "현재 전혀 사실 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지금까지 송하예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었다.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 측 관계자 또한 8일 스타뉴스에 "이미 사전에 입장 소명하였고 보도를 통해 충분히 사실관계 또한 확인이 된 사항"이라며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중국 등지에서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폭로했다.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이 음원 순위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