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어게인' 장기용, '소년美' 장착 엘리트 의대생 변신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4.08 08:57 / 조회 : 212
image
/사진=UFO프로덕션, 몬스터유니온


배우 장기용이 '본 어게인'에서 풋풋한 의대생으로 변신했다.

오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앞둔 KBS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연출 진형욱, 극본 정수미, 제작 UFO프로덕션·몬스터유니온)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극 중 장기용이 연기하는 천종범은 의대 본과 1학년이자 검찰총장 임명을 앞둔 검사장 천석태(최광일 분)의 아들이다. 두뇌와 비주얼은 물론 집안까지 남다른 엘리트 의대생이다.

그러나 이토록 완벽한 유전자를 타고난 이가 했으리라고는 믿기 힘든 잔혹한 소문이 그를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고, 베일에 가려진 그의 실체는 더욱 비밀스러워진다.

이에 공개된 사진 속 소년의 눈빛을 한 천종범(장기용 분)의 미소에 어떤 의미가 담겼을지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가운데 수업에 열정적으로 참여하는 모습도 담겨 눈길을 끈다. 화면에 띄워진 백색의 유골들을 보던 그가 손을 번쩍 들고 질문 공세에 나선 것.

강의실 제일 뒷자리에 홀로 앉아 조용히 수업을 듣던 그의 호기심을 일깨운 것이 무엇일지 그 돌발 행동의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각 주인공들의 30여년 후 부활을 예고한 만큼, 1인 2역을 예고한 장기용이 분할 또 하나의 인물 1980년대 공지철을 비롯해 같은 과거에 살아가던 정하은(진세연 분), 차형빈(이수혁 분)과의 미스터리한 연결고리에도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