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5번 출구' 작곡가, 후배 폭행 혐의 벌금형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4.07 21:43 / 조회 : 440
image
/사진=스타뉴스


노래 '합정역 5번 출구'를 작곡한 작곡가 A씨가 후배 작곡가를 폭행한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오후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2월 7일 유명 작곡가 A씨가 후배 작곡가 B씨를 폭행한 혐의로 벌금 5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A씨는 지난해 10월 말쯤 음악저작권협회 사무실에서 가요작가협회 신임 회장에 누구를 추천할지를 두고 B씨와 의견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를 서울 강서경찰서에 폭행 혐의로 고소했고, 검찰도 지난해 11월 말 A 씨를 약식기소했다. A씨는 법원의 약식명령에 불복하지 않아 정식 재판이 열리지 않았다. 또한 A씨는 유산슬(유재거)의 '합정역 5번 출구'를 작곡해 유명세를 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