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골 부진 린가드, 잔류 필사적 '맨유는 6살 때부터 뛰어온 클럽'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4.07 10:27 / 조회 : 735
image
제시 린가드. /사진=AFPBBNews=뉴스1
올 시즌 리그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한 제시 린가드(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극심한 부진 탓에 이적설이 돌고 있지만, 린가드의 마음은 오직 잔류뿐이다.

지난 6일(한국시간) 영국의 메트로에 따르면 린가드는 최근 아스날(잉글랜드) 이적설이 돌고 있음에도 이와 관련해 관심이 없고, 맨유에 남아 주전 자리를 위해 싸울 것으로 전해졌다.

린가드가 팀 잔류에 필사적인 이유가 있다. 보도에 따르면 린가드는 6살 때 맨유에 입단했다고 한다. 20대 후반까지 쭉 '레드 데빌스' 유니폼만 입었다. 그만큼 팀에 대한 애정도 남다를 것으로 보인다.

잉글랜드 출신의 공격수 린가드의 계약기간은 내년 여름까지다. 맨유가 원할 경우 계약기간을 1년 더 연장할 수 있다. 하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린가드는 올 시즌 리그 20경기에 출전했지만,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어시스트 기록도 없다. 그야말로 공격 포인트 '0'이다.

이에 맨유는 린가드를 팔고 새로운 선수 영입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린가드의 잔류 의지로 계획이 꼬이게 됐다.

한편 아스날을 비롯해 같은 프리미어리그 소속의 에버턴도 린가드와 연결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