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PD "진정한 K-크로스오버 그룹 탄생시키고파"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4.07 09:49 / 조회 : 237
image
/사진제공=JTBC


'팬텀싱어3'의 연출을 맡은 김희정PD가 지난 시즌과의 차별점을 공개했다.

김희정 PD가 오는 10일 방송을 앞두고 있는 JTBC 예능 프로그램 '팬텀싱어3'의 기존 시즌과 차별점,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팬텀싱어'는 국내 최초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을 선발하는 음악 프로그램이다. 주옥같은 크로스 오버 음악들과 숨겨져 있던 뮤지션들을 선발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포르테 디 콰트로(고훈정, 김현수, 손태진, 이벼리)팀이 우승한 '팬텀싱어1'과 포레스텔라(강형호, 고우림, 배두훈, 조민규)가 우승한 시즌2에 이어 3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게 된다.

김희정 PD는 "지난 시즌과의 차별점으로 첫 번째는 시즌 최초 글로벌 오디션 개최, 두 번째는 다양한 장르의 참가자들로 인한 폭 넓어진 음악 스펙트럼, 세 번째는 새로운 프로듀서 군단"이라고 전했다.

김 PD는 "시즌 최초 글로벌 오디션은 역량 있고 글로벌한 음악 인재들을 모집하기 위해 기획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활동하는 뮤지션들의 무대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시즌에는 성악 뮤지컬 팝페라는 물론, 국악, 팝,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참가자들이 참여했다. 역대 최다 지원자가 참가한 만큼 다양한 장르의 보컬들이 듀엣. 트리오. 콰르텟을 결성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K-크로스오버 그룹이 탄생할지 지켜보는 재미가 남다를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김희정 PD는 새롭게 합류한 프로듀서 군단도 관전 포인트라고 전했다. 기존 시즌 1, 2에 출연했던 윤상(뮤지션), 김문정(음악감독), 손혜수(성악가) 이외에, 옥주현(뮤지컬배우), 김이나(작사가), 지용(피아니스트) 등 음악의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로 프로듀서 군단을 구성했다.

김 PD는 "기존에는 '가창력'에 기준을 두어 심사를 하였다면 이번에는 좀 더 다양한 스펙트럼의 '음악 이야기'를 전해보려 새로운 프로듀서들을 모셨다"며 "표현력, 가사전달력, 음악적 공감대 등 무대 전체를 아우르는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중점적으로 지켜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녹화에서 프로듀서의 직업이 다양한 만큼 기존 시즌에서 들어볼 수 없었던 다양한 의견이 나와 매우 흥미롭고 즐거웠다"며 "참가자들에 대한 프로듀서의 팽팽한 의견대립(?) 또한 이번 시즌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했다.

'팬텀싱어'만의 선발 기준에 대해서도 김희정 PD는 입을 열었다. 그는 "팬텀싱어가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른 가장 큰 특징 중에 하나는 최종 솔로1인을 뽑는 게 아니고 4중창(콰르텟)의 그룹을 뽑는 것이라는 점"이라며 "참가자 한 사람의 목소리가 가진 매력도 중요하지만, 개인의 목소리가 남들과 섞여 듀엣. 트리오. 콰르텟까지 갔을 때 어떻게 어우러질수 있을까 상상하며 선발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희정 PD는 "'팬텀싱어'는 한 가지 특정 장르에만 국한 된 게 아니라 다양한 장르를 경험할 수 있게 해준, 크로스오버 음악의 지평을 열게 해준 좋은 프로그램"이라며 "경연보다는 공연처럼, 모든 무대 하나하나를 참가자들이 정말 공들여 준비하는 만큼 안방1열에서 보는 나만을 위한 콘서트가 바로 팬텀싱어의 매력"이라고 '팬텀싱어'가 지닌 남다른 매력과 자부심도 전했다.

한편 '팬텀싱어3'은 오는 10일 오후 9시에 첫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