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전현무, '최송현♥' 이재한에 큰 오빠 모드.."왜 거절 했나" [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4.07 00:34 / 조회 : 519
image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화면 캡처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의 최송현이 이재한을 KBS 아나운서 동기들에게 소개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전현무는 최송현을 한 번에 받아주지 않은 이재한에게 이유를 물었다.

이날 방송에서 최송현은 KBS 아나운서 동기인 이지애, 오정연, 전현무를 만났다. 넷은 과거 이야기를 나누며 추억에 빠졌다. 이재한이 등장하자 전현무는 이재한에게 "물속에서 영혼이 좋아진다고 했나?"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에피소드를 시청하지 않은 전현무가 이재한이 오기 전 들은 내용을 그대로 말한 것. 최송현은 "이자리에서 들은 거 바로 얘기하는 거 아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송현과 이재한은 식탁 아래 손을 잡고 서로를 마주보는 등 달달한 모습을 연출했다. 둘의 다정한 모습을 본 오정연은 "처음에는 안 받아줬잖아"라고 말했다. 최송현이 이재한에게 대시했지만 이재한이 받아주지 않았던 것.

이를 들은 전현무는 매서운 눈빛으로 "왜 그런 거예요?"라고 물었다. 스튜디오에서 장도연은 전현무를 보며 "큰 오빠 모드다"라고 말했다. 이재한은 "너무 유명한 사람이라 고민했어요. 그런데 마음 먹은 후부터는 절대 놓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어요"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오정연과 이지애는 감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