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태성→탁재훈, 2020 자체최고시청률 경신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4.06 08:49 / 조회 : 710
image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이태성 모자(母子)가 첫 합류한 '미운 우리 새끼'가 핵폭탄급 웃음을 선사하며 올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5.7%, 17.3%, 17.3%로 전주 대비 시청률이 상승하면서 올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화제성과 경쟁력을 나타내는 2049 타겟 시청률은 7.0%, 분당 최고 시청률은 20.2%까지 치솟았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동안 미모'의 배우 김성령이 출연해 母(모)벤져스와 '미운(?) 아들' 공감대를 나누며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20살 아들을 둔 김성령에게 서장훈은 "엄마의 빼어난 미모를 보고 자란 아들이라 여자 보는 눈이 높겠네요?"라고 묻자 그녀는 "우리 아들은 엄마가 그렇게 예쁘다고 생각 안 하는 것 같아요"라고 털어놓았다. 또 "귀찮은 엄마, 악마 같은 엄마"라고 생각한다며, 이와 관련하여 큰 아들이 초등 학교 때 갈등 해결 노트에 "속으로는 엄마가 예쁘다고 생각 안 하지만 겉으로는 예쁘다고 해준다"라고 써놓았던 에피소드를 언급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또 이날은 배우 이태성 모자가 '미우새'의 새 식구로 합류해 시선이 집중됐다. 싱글 대디인 이태성은 10살된 아들 한승과 함께 보내는 붕어빵 부자의 리얼 일상이 첫 공개돼 따뜻한 웃음을 선사했다. 한승은 아빠 집에 오자마자 냉장고를 뒤져 레몬을 먹어보겠다는 귀여운 허세를 보였다. 또 아빠와 콜라볼 사탕을 가지고 옥신각신하는 모습으로 철부지 형제 케미도 선사했다. 태성이 "가족 중에 누굴 제일 좋아하냐?"는 질문을 하자 한승은 두 명만 고른다면 단호하게 "할머니, 할아버지"라고 말해 태성을 당황케 했다. 하지만 태성이 한승이가 갖고 싶어하는 캐릭터 카드 선물을 앞에 두고 다시 질문을 하자 한승은 "아빠를 1등으로 사랑합니다"라고 존댓말로 말해 모두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image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또한 이날 '미우새' 아들들과 웃음 저격수 탁재훈이 20.2% 최고의 1분 주인공을 차지했다. 이상민 집들이를 위해 박수홍, 임원희, 김종국, 김희철까지 미우새 아들이 총집합했다. 여기에 탁궁커플 탁재훈까지 합세해 관심이 초집중되었다.

김종국은 휴지를, 임원희는 오래된 촛대 스탠드를 선물로 사온 반면 막내인 김희철은 "형에게 지금 제일 필요한 게 뭘까 생각했다"며 현금이 든 돈봉투를 내밀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희철은 같은 시기에 데뷔한 "김종국, 이상민, 탁재훈 중 누가 가장 인기가 많았냐?"고 묻자 탁재훈은 "누가 꼴찌인지는 안다"고 답했다. 이어 김종국을 향해 "이런 말 하기는 좀 그런데…제일 빈티가 났다"라고 언급해 종국은 물론 스튜디오의 종국母까지 발끈하게 만들었다.

이 외에도 탁재훈은 웃음 저격수로 대활약을 펼쳤다. 배달 음식이 오자 종국은 수홍에게 받은 돈으로 계산을 하라고 재훈을 종용했으나 화장실에서 나오질 않았다. 이에 수홍이 자신이 계산하겠다며 나갔으나 '카드 거래 불가'라고 떠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재훈은 수홍에게 "이 돈도 가져가라"며 분노하고 이 장면은 20.2%까지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다음 주에는 돌싱남과 미혼남의 '미우새 전쟁'이 예고돼 더욱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김희철과 지상렬은 곧 결혼할 개그맨 김경진 집을 방문했다. 희철은 집에 들어서자 마자 초록 이끼로 가득 찬 수족관을 보고 당황했다. 특히 3년 동안 한 번도 수조의 물을 갈아준 적이 없다는 말에 더 충격을 받았다. 이어 이들은 김경진과 모델 전수민의 결혼 준비 에피소드를 들으며 웃음을 나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