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3' "오늘이 촬영 중 최고의 공포"[별별TV]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0.04.05 23:53 / 조회 : 860
image
/사진= tvN '대탈출3' 방송화면 캡처


'대탈출3' 사상 최고의 공포를 선사했다.

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대탈출 시즌 3'에서는 건물 전체가 어둠으로 덮인 '어둠의 별장' 속에서의 탈출이 방송됐다.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피오는 완벽한 어둠 속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만을 들으며 탈출을 진행했다.

이날 '대탈출' 팀은 끊임없이 어떤 경구를 반복하는 목소리를 찾아 자개장을 열었다. 처음, 자개장 안에는 아이가 있어 모두는 겁을 잔뜩 먹고 도망가는 모습을 보였다.

김동현은 피오의 목소리에 겁먹어 "여기서도 온다"며 소리쳤고, 김종민은 제일 먼저 도망가 문을 쾅 닫았다. "지금 우리만 빼놓고 문 닫으면 어떡해"라며 "혼자만 살려고 도망갔다"는 멤버들에게, 김종민은 "불 켜려고 닫은 거예요"라며 어이없는 변명을 해 웃음을 줬다.

한편, 다시 한 덩어리가 되어 방문한 자개장 안에는 아무도 없어 공포를 더했다. 아이가 사라진 자리에는 한 글자의 힌트가 있었다. 김종민은 "대탈출 촬영 중 오늘이 최고의 공포"라고 말해 현장의 공포를 실감하게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