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만 머리 잘랐나, 베컴 삭발 깜짝 변신 '남성미 철철'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4.05 12:13 / 조회 : 1009
image
삭발한 데이비드 베컴. /사진=데이비드 베컴 인스타그램 캡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만 머리를 자른 것이 아니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의 레전드 데이비드 베컴(44)이 깜짝 삭발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베컴은 4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격적인 헤어 스타일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베컴은 축구계 대표 미남 선수로 꼽힌다. 짧은 머리에도 여전한 미모를 과시했다. 그래도 남성미가 철철 흘렀다.

이와 함께 베컴은 '굿나잇(잘자)'이라는 글을 남겨 달콤함을 드러냈다. 네티즌들은 "아름답다", "여전히 잘생겼다"며 베컴의 미모에 감탄을 쏟아냈다.

베컴은 맨유를 비롯해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LA갤럭시(미국) 등에서 뛰었다. 날카로운 리킥과 정확한 크로스를 겸비한 측면 미드필더였다. 현재는 인터 마이애미(미국)의 구단주로 활동 중이다.

image
이발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오른쪽). /사진=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같은 날 또 다른 슈퍼스타 호날두도 집에서 미용을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의 부인 조지나 로드리게스가 호날두의 머리를 잘랐다.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꽁지머리'는 자르지 않고 그대로 남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