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최진혁 VS 박성웅 팽팽한 접전..'긴장감 ↑'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4.05 09:36 / 조회 : 380
image
/사진=OCN '루갈' 방송화면 캡처


'루갈' 최진혁이 복수를 목전에 두고 쓰러졌다.

4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 극본 도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리옌엔터테인먼트) 3회에서는 마침내 대면한 강기범(최진혁 분)과 황득구(박성웅 분)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버린 황득구를 향해 총을 겨눈 강기범. 복수가 성공에 이르려는 순간, 인공눈은 셧다운 됐고 강기범은 그대로 쓰러졌다. 반전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황득구는 강기범을 남겨둔 채 경찰차를 타고 유유히 떠나 충격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폭한 테러범에게서 나온 수상한 금속 침을 단서로 아르고스와 황득구의 범죄 행위를 쫓는 강기범의 모습이 그려졌다. 테러범을 본부로 데려온 루갈은 아르고스에 의해 비인간적인 신체 개조 실험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테러범의 몸에서 발견된 기술은 뇌에 전기 자극을 가해 신체 기능을 비정상적으로 높이는 기술로, 위험성과 부작용 때문에 루갈 초창기에 배제된 기술이었다. 강기범은 이 사실을 근거로 K병원 구원장(유형관 분) 납치 사건과 아르고스의 범죄 사이에 서로 관계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하게 됐다.

강기범의 예상대로 황득구는 구원장을 포섭해 비인간적인 인간 개조 실험을 행하고 있었다. 여기에 아르고스를 차지하기 위한 중간보스들의 움직임도 시작됐다. 루갈의 다음 미션은 이들의 내부에 침투해 중간보스들의 동향을 살피고 그들의 싸움에 불을 지피는 것. 멤버들은 세력 다툼이 일어나는 아르고스의 내부 사정을 속속들이 알아갔다. 그러던 중, 작전을 수행하던 강기범은 우연히 봉만철(지대한 분)의 구역에서 위기에 빠진 최예원(한지완 분)을 마주했다. 강기범은 정체를 숨기고 나서서 최예원을 구했고, 아르고스와의 접점을 만들어냈다.

최예원 앞에 나타난 남자, 납치 계획을 망치는 존재들까지, 황득구는 일이 꼬여가는 것을 직감했다. 자기 일에 훼방을 놓는 무리가 강기범과 관련 있다고 생각한 그는 민달호(유상훈 분)를 이용해 강기범의 존재를 직접 확인하기로 했다. 강기범 역시 금속 침에서 발생한 신호를 따라 황득구의 위치를 추적했다. 또 한 번의 단독행동이었다. 마침내 대면하게 된 강기범과 황득구. 서로를 궁금해하면서도 날을 세우는 두 사람의 팽팽한 대결이 이어졌다. 루갈은 강기범의 인공눈에 숨겨진 스트리밍 기능으로 모든 상황을 지켜보았다. 최근철(김민상 분) 국장은 팀원들에게 황득구를 생포하고 강기범을 데려오라며 출동명령을 내렸다.

황득구를 마주한 강기범의 감정은 이미 폭주하고 있었다. 그는 황득구를 죽이기 위해 인공눈의 스트리밍 기능을 차단하고 총을 꺼내 들었다. 모든 일의 원흉인 황득구를 쓰러뜨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하지만 그 순간 인공눈은 셧다운 됐고, 강기범은 쓰러지고 말았다. 강기범이 살인을 할 수도 있다고 염려한 최근철이 셧다운 명령을 내렸기 때문. 황득구는 "너도 실패작이냐"며 강기범을 조롱했고, 때마침 도착한 경찰차를 타고 유유히 사라졌다.

드디어 서로를 찾아낸 강기범과 황득구의 대치는 긴장의 고리를 팽팽히 당겼다. 물러설 수 없는 힘의 대결이자 이어질 사건의 시작이었다. 경찰과도 연결된 황득구는 더 무자비하게 악행을 저지를 것으로 예고됐고, 루갈 팀은 황득구라는 목표를 향해 거세게 돌진할 전망이다. 또 한 번의 반전 엔딩이 충격을 선사한 가운데 강기범과 최예원의 접점도 어떤 전개로 나아갈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여기에 아르고스 내부의 세력 다툼도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인물 간의 관계가 얽혀 들어갈수록 예측할 수 없는 사건이 일어나고 있다. 그 중심에서 또다시 펼쳐질 강기범과 황득구의 대결에 이목이 쏠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