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나의 파트, 너' 첫방, 김연우 VS 정승환 무대 최고의 1분 4.2%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4.05 09:31 / 조회 : 303
image
/사진=MBC '오! 나의 파트, 너' 방송화면 캡처


MBC 새 음악 예능 '오! 나의 파트, 너'가 4일 첫 방송되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봄 개편을 맞아 파격적인 와이드 편성을 선보이며 지난 파일럿과는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를 찾았다.

'오! 나의 파트, 너'는 MC 계의 블루칩 규현의 공중파 첫 단독 MC 신고식이자 3년 만의 MBC 예능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규현은 추리단을 쥐락펴락하는 진행으로 합격점을 받으며 기대감을 높였다. 각 팀 추리 단장 격인 예능 대모 박미선, 만능 엔터테이너 문희준과의 찰떡 호흡 역시 돋보였다.

이 날 방송에서는 첫 번째 가수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발라더' 김연우와 정승환이 출연했다. 예능 대세 개그우먼 홍현희, AOA 리더 지민, 뇌섹남 블락비 박경, 모델 겸 방송인 안젤리나 다닐로바 그리고 예능 병아리 김요한이 추리단으로 합세하며 관심을 모았다.

김연우, 정승환과 함께 무대를 꾸밀 파트너 5인이 공개됐다. '남편의 맛', '결혼의 신', '혼코노 20년' 등 궁금증을 자아내는 닉네임을 가진 파트너들이 있는 반면 '셀럽파이브', '싱어송파이터'는 긴 머리와 네온 컬러의 가운 등 강렬한 외모로 정체를 궁금하게 했다.

1라운드에서 파트너 5인은 김연우의 히트곡인 '이별택시'를 열창했다. 노래 부르는 다섯 명의 파트너들 중, 함께 하고 싶은 목소리의 주인공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고 자신만만했던 추리단은 일순간 혼란에 빠졌다. 팀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연우는 '셀럽파이브'를 첫 번째 파트너로 선택했다. 그는 김연우가 원했던 허스키한 목소리의 주인공으로 아이유의 '나만 몰랐던 이야기'를 본인의 스타일로 재해석하는 무대를 펼치며 김연우를 흡족하게 만들었다.

이어 2라운드에서 '셀럽파이브'를 제외한 파트너 4인은 정승환의 히트곡인 '이 바보야'를 불렀다. 정승환은 김연우가 음치라고 지목했던 '남편의 맛'을 첫 번째 파트너로 선택하며 추리에 성공했다. 3라운드에서 미성의 주인공일 것이라 예상되었던 '혼코노 20년'이 김연우와 정승환에게 몰표를 받으며 선택권은 '혼코노 20년'에게 돌아갔다. '혼코노 20년'의 선택은 김연우였고 정승환 팀은 '결혼의 신'을 선택했다.

파이널 무대 대결곡은 김연우 특유의 깔끔한 미성이 돋보이는 '여전히 아름다운지'와 정승환의 독보적인 감성이 잘 묻어난 '너였다면'이었다. 정승환은 '남편의 맛' 김지철, ‘결혼의 신’ 한기주와 함께 여심을 저격하는 훈훈한 무대를 선보였다. 정승환 팀 추리단 박미선은 "'너였다면'의 화자가 내가 된 듯한 느낌이었다"며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연우는 '혼코노 20년' 황현규, '셀럽파이브' 김상우는 각자 다른 목소리를 하나의 하모니로 완성했다. 김연우 팀 추리단 홍현희는 "김연우, 조성모, 임재범이 함께 노래를 부르는 것 같았다"며 황홀함을 표현했다.

특히, 김연우 팀과 정승환 팀이 파트너와 함께 무대를 꾸민 순간에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분당 최고 4.2%의 시청률을 기록, 가슴을 울리는 발라드로 시청자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승부는 단 1.8점으로 갈렸다. 김연우 팀이 92.8점, 정승환 팀이 91점을 받으며 승리는 김연우 팀에게 돌아갔다. 원조 고막 남친 김연우가 떠오르는 고막 남친 정승환을 이기며 원조의 위엄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