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양다리? 헤어지고 만났다"→장재인 "거짓말" 저격[종합]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4.03 10:07 / 조회 : 2921
image
남태현, 장재인/사진=스타뉴스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지난해 연예계를 뜨겁게 달군 양다리 논란에 대해 해명한 가운데 장재인이 이를 저격해 눈길을 끌고 있다.

남태현은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팟빵 매불쇼 오피셜'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남태현을 비롯해 사우스클럽이 함께 했다.

"각오하고 나왔다"는 남태현에게 DJ들은 거침없이 질문을 쏟아냈다. 먼저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발렛파킹 사진으로 비롯된 인성 문제에 질문한 이들은 남태현의 해명을 듣더니 양다리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에 남태현은 "양다리는 아니었다"고 해명하며 "근데 제가 원인을 제공한 건 맞다. 하지만 헤어진 상태에서 다른 분을 만났었고, 어쨌든 저 때문에 상처 받으셨으니까 죄송하다"며 "그 일을 계기로 사람의 소중함을 많이 느끼고 요새는 거의 집에서 수도승처럼 있다"고 덧붙였다.

남태현의 해명이 뒤늦게 화제를 모으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며 다시 화제에 올랐다. 이에 장재인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직하게 삽시다. 지나간 일에 얽매여 다가올 미래를 놓치지 말고"라며 "다 참으라고 엮이지 말라고 하는데 저런 비열한 거짓말까지 참아야 하냐"고 말했다.

장재인은 특정인을 지목하지 않았지만 글의 내용과 시점을 봤을 때 남태현의 해명이 사실이 아니라며 이를 저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장재인과 남태현은 지난해 4월 열애 중임을 고백했다. 그러나 장재인은 6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했다. 남태현과 데이트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 A씨가 보내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남태현이 양다리를 걸쳤다고 폭로한 것이다.

이에 남태현은 두 차례에 걸쳐 "저의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고 사과했다. 장재인 또한 "남태현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얘기를 나누며 원만히 해결했다"는 글을 게재하며 논란이 종결된 바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엇갈린 주장이 엇갈리면서 당시 사건 또한 재조명받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