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건:매버릭', 코로나19로 연기→톰 크루즈 "34년 기다렸는데" [종합]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4.03 10:46 / 조회 : 658
image
/사진=영화 '탑건: 매버릭' 포스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작사 파라마운트의 영화 '탑건: 매버릭'의 개봉일이 연기됐다. 이에 톰 크루즈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2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파라마운트의 '탑건: 매버릭'의 개봉일을 변경했다. '탑건: 매버릭'은 오는 6월 24일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오는 12월 23일에 개봉한다.

영화 '탑건: 매버릭'은 최고의 조종사 매버릭의 이야기를 담은 '탑건'의 후속편이다. 34년 만에 톰 크루즈가 비행 조종사를 연기한다.

이와 관련해 톰 크루즈는 자신의 SNS에 "많은 분들이 34년을 기다렸다는 것을 안다. 불행하게도 조금 더 기다려주길 바란다. '탑건: 매버릭'은 12월에 개봉하며 모두 안전하게 지내길 바란다"고 적었다.

image
/사진=영화 '탑건: 매버릭' 톰 크루즈 스틸컷


톰 크루즈 입장에서는 아쉬울만하다. 그는 1986년 '탑건'을 통해 대역 없이 전투기를 직접 운전해 화제를 모았다. 그에게 있어 '탑건'은 지금의 자리에 올려놓게 한 작품이기도 하다. 당시 '탑건'은 3억 5683만 달러(한화 약 4207억 원)의 수익을 올리며 전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34년 만에 돌아오는 '탑건: 매버릭'이 연기됨에 따라 아쉬워하는 목소리도 적잖다. '탑건: 매버릭'은 올드팬들 사이에서 2020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을 받았다. '탑건: 매버릭' 측은 1년 전부터 영상과 포스터 등을 공개했다. 영상, 포스터 만으로도 보는 이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의지와 젊음으로 가득한 파일럿 생도들과 함께 다시 리얼 고공 액션을 펼칠 톰 크루즈의 모습은 더 기다릴 수 밖에 없게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