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약물 투약 직전 직거래 정황..CCTV 공개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4.02 23:06 / 조회 : 443
image
/사진=MBN뉴스 방송화면 캡처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던 가수 휘성(38, 최휘성)이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입한 채 쓰러져 논란이 된 가운데, 그가 투약 직전 약물을 직거래 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전한다.

2일 MBN 뉴스는 휘성이 지나달 31일 수면 마취제를 투약하기 직전 한 남자를 만나 약물을 직거래 하는 장면이 담긴 CCTV영상을 보도했다.

공개 된 영상 속에는 보라색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점퍼를 입은 남자가 다른 남성을 만나 돈을 건네고 검은 봉지에 든 약물을 건네 받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남성의 옷차림은 수면 마취제 사용 후 화장실에 쓰러져 있던 휘성의 모습과 같은 옷차림이다.

휘성을 발견한 최초 목격자는 "처음에는 제 말을 이해하지 못하시고 이상하게 대답을 할 정도로 의식이 없었다. 떠는 듯한 떨림이 계속해서 지속되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휘성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31일 오후 8시 25분께 서울 송파구 장지동 모 건물 화장실에 한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과 소방당국에 들어와 현장으로 향했고 해당 인물이 휘성임을 확인했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당시 현장에서 비닐봉지와 주사기 여러 개, 액체가 담긴 병 등이 발견됐다"라며 "휘성은 의식이 있는 상태로 화장실에 누워 있었고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후 경찰도 휘성의 마약류 투약 여부를 파악하고자 직접 소환 조사를 실시했고 소변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휘성이 사용한 약물이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은 수면마취제 종류인 것으로 보고 일단 그를 귀가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추후 마취제 입수 경위를 조사해 의료법 위반 등 범죄 혐의가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휘성은 지난 2019년 12월에도 마약 관련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 2013년 현역 군 복무 당시에도 수면 마취제 일종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군 검찰에서 조사받았으나 치료 목적임이 인정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