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이십끼형' 매력 발산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0.04.02 15:35 / 조회 : 346
image


개그맨 유민상이 재치있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먹방계의 한 획을 그은 유민상이 공개 코미디, 수많은 예능 프로그램을 넘나들며 대체불가한 개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군침을 유발하는 먹방은 물론 팔방미인 매력을 발산 중이다.

◆ “따따따, 따따, 따, 따따따”...웃음만발 영화 패러디로 더 빛난 금요일 밤

유민상은 먹방은 물론 차진 입담으로 모든 이들과 환상의 케미를 선보여 웃음을 배가시키고 있다.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군산 편에서는 멤버들과 함께 삼선짬뽕을 필두로 멘보샤, 탕수육, 군만두, 짬뽕밥, 청탕면, 물짜장 등 수많은 코스 식사를 마치고 지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멈추지 않는 김준현의 무한 젓가락질에 당황, 자신의 앞에서 영화 '엑시트'의 구조 신호 '따따따, 따따, 따, 따따따'를 외치는 문세윤을 따라 "살려줘 제발 김준현이, 그만 좀 먹어라 김준현이"라고 패러디해 웃음을 줬다.

◆ "교수님 감사합니다, 올 출석에도 F를 주셔서..." 솔직한 입담으로 맹활약

유민상은 솔직하고 숨김없는 모습으로 더욱 호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멤버들과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방문해 "관광과를 전공했다"며 와인잔을 잡는 법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이내 추억에 젖은 듯 과거를 회상, "교수님 감사합니다. 올 출석에도 F를 주셔서 지금까지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라며 뜻밖의 영상 편지를 띄워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덧붙여 "F가 너무하다고 생각해 교수님을 찾아갔었다. 그런데 '올 출석이었지만 잠만 잤지 않느냐'라는 지적에 그냥 나올 수밖에 없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 웃픈 과거를 추억했다.

이처럼 날이 갈수록 명불허전 개그 포텐을 터트리고 있는 유민상은 센스가 돋보이는 입담은 물론 침샘을 무한 자극하는 먹방까지 선보이고 있다. 전무후무한 캐릭터를 탄생시키고 있는 ’이십끼형‘ 유민상의 활약은 다양한 코미디 및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과 발빠르게 늘 소통하는 매체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