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유리 "휴지가 귀하다고 하니 채리나 언니가 쏴주심"..인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4.02 13:38 / 조회 : 312
image
쿨 유리 인스타그램


미국 LA에 살고 있는 쿨 유리가 채리나가 보내준 선물을 공개했다.

쿨 유리는 2일 자신의 SNS에 "휴지가 귀하다고 했더니 바로 한국에서 쏴주심. 휴지, 물티슈, 각티슈, 키친타올, 마스크. 말하기 무섭게 힘들었을텐데 보내준.. 리나이모,혜지니 이모.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완전 부자된 느낌"이라며 사진과 함께 고마움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절친인 채리나가 미국에 살고 있는 유리에게 보내준 물건들이 담겨 있다.

한편 유리는 2014년 결혼, 세 아이를 낳고 미국에서 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