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MBN 간판' 기상캐스터 조노을, 동갑 회사원과 5월 결혼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4.02 12:05 / 조회 : 2587
image
/사진제공=조노을


MBN 간판 기상캐스터 조노을(33)이 5월의 신부가 된다.

2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조노을은 오는 5월 31일 서울 모처에서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연인 관계로 발전해 3년 열애 끝에 아름다운 결실을 맺게 됐다.

조노을은 최근 가까운 지인들에게 자신의 결혼 소식을 조심스럽게 알리며 축하를 받고 있다. 조노을은 이날 스타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결혼을 앞두고) 너무 좋고 행복하다"며 "그런데 코로나19 때문에 걱정이 많다. 알리는 것도 죄송하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예비신랑에 대해선 "평범한 회사원"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화여대 교육공학과를 졸업한 조노을은 2010년부터 MBN 기상캐스터로 활동하고 있다. 세련되고 도시적인 외모와 탁월한 기상 방송 진행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