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아이즈 온 미' 코로나19에 개막 5월로 연기[공식]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3.31 18:53 / 조회 : 248
image
/사진제공=링크앤컴파니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 개막이 5월 1일로 연기됐다.

'올 아이즈 온 미' 제작사 링크컴파니앤서울 측은 31일 "4월 10일 예정됐던 개막일을 5월 1일로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쇼온컴퍼니 측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실내 다중 이용 시설의 중단을 적극 권고하는 정부 시책 및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공연장 잠시 멈춤을 적극 권고하고 있는 서울시의 지침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는 4월 14일 진행 예정이었던 프레스콜 일정도 취소됐다.

기존 예매 티켓은 수수료 없이 취소 및 환불이 가능하며, 5월 1일 개막하는 공연의 티켓은 4월 6일 오전 11시 오픈 예정이다.

'올 아이즈 온 미'는 미국의 전설적인 힙합 아티스트 투팍 아마루 사커와 노토리어스 비아이지의 반목과 갈등, 충격적인 죽음을 모티브로 오늘날 미디어와 가짜 뉴스가 만들어 내는 폭력을 이야기를 다룬 랩뮤지컬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