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엑소가 밝힌 #엑소 #사랑하자 #엑소엘 #밥잘사주는선배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3.31 15:50 / 조회 : 263
image
/사진제공=정오의 희망곡 캡처


엑소 수호가 라디오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수호는 31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수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수호는 먼저 "지난번 엑소 멤버들과 함께 출연했을 때 멤버들의 만족도가 굉장히 높았다. 그래서 이번에 라디오 출연을 결심하고 나서 멤버들에 물어보니 '정희'를 추천해줘서 나오게 됐다"며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이어 수호는 신인 때보다 더 어려보인다는 말에 "멤버 세훈을 빼고 다 그런 것 같다"며 "신인 시절엔 콘셉트가 워낙 세고, 잘 안 먹어서 마르고 해서 나이가 들여보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최근 후배들에게 지갑을 잘 연다는 제보에 "후배들한테는 잘 사준 것 같다. 그러나 멤버들에게는 잘 사주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근 워너원으로 활동했던 박지훈에게 밥을 사줬다며 "헬스장에서 운동을 열심히 하고 단백질을 채워야 하니까 가정식 백반을 사줬다"고 말했다.

수호는 지난 30일 첫 솔로앨범 '자화상'을 발매했다. 타이틀곡 제목은 '사랑, 하자'로 엑소 구호와 같다. 이에 대해 수호는 "멤버들이 처음엔 제목을 보고 조금 '왜 이래'라며 부끄러워했지만 곡을 듣고선 다들 이해했다"며 "앨범 모두 제 손을 거쳤다. 마음대로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수호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팬들을 만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아쉬워하며 "가까이서 보고 싶은데 볼 기회가 많지 않아서 라디오나 라이브 방송으로 찾아뵐 것 같다. 가까이 볼 순 없지만 내 마음과 진심이 전달됐으면 좋겠다. 팬분들의 사랑이 잘 느끼고 있으니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