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사고' 노엘 장용준, 이미 병역 4급 판정[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3.31 14:43 / 조회 : 517
image
/사진제공=인디고뮤직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자 최근 음주운전 사고로 재판에 넘겨졌던 '고등래퍼' 출신 노엘(20, 장용준)이 이미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장제원 의원 병역 기록 사항에 따르면 노엘은 지난 2019년 12월 19일 신체등급 4급 판정을 받고 사회복무요원 소집 대상으로 분류됐다.

현행법에 따르면 병역 4급은 현역병이 아닌,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단체 및 사회복지, 보건의료, 교육문화, 환경 안전 등의 사회서비스 업무 및 행정업무 지원 활동을 하게 된다.

자료에서는 노엘이 왜 4급 판정을 받았는지에 대해는 기재되지 않았다.

노엘은 지난 2019년 9월 7일 새벽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는 경상을 입었고 당시 노엘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드러났다. 수사를 담당했던 서울 마포경찰서는 노엘에 대해 특가법상 위험운전 치상, 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를 적용, 불구속 기소의견을 달아 지난 2019년 9월 27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노엘의 아버지인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사건 개입 여부에 대해서는 혐의가 없다"라고 밝혔다.

이후 서울서부지방검찰청 형사3부는 지난 10일 노엘을 특가법상 위험운전 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 재판에 넘겼다.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서부지방법원은 오는 4월 9일 노엘의 음주운전 사고 관련 혐의 첫 공판기일을 오는 4월 9일 열 예정이다. 앞서 이번 재판은 지난 2월 27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일시휴정 권고에 따라 무기한 연기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