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세븐틴의 팬사랑 "캐럿은 절대 당연한 존재 아냐"[★차한잔합시다](인터뷰③)

2019 Asia Artist Awards 올해의 음반상 세븐틴 인터뷰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4.02 14:34 / 조회 : 4589
image
세븐틴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인터뷰②에 이어서

-'자체제작돌' 등 세븐틴을 표현하는 단어들 많잖아요. 여기에 이제 '대상 가수'라는 새 수식어가 추가됐고요. 혹시 새롭게 듣고 싶은 수식어나 표현이 있나요.

▶2020이니까 역시는 역시다?(호시)

▶그게 뭐야.(멤버들)

▶그럼 2020년이니까 기대치에 두배 값을 하는 팀.(호시)

▶세븐틴 덕분에…. 세븐틴 덕분에 기분 좋아졌다. 이런 말을 듣고 싶어요.(민규)

▶수식어는 생각 안나지만 모두에게 기억될 수 있는 곡을 남기는 가수가 되고 싶어요.(버논)

-지난해 꾸준히 대상을 받고 싶다고 밝혔는데, 그 목표를 이뤘잖아요. 이제 세븐틴의 다음 목표는 무엇인가요.

▶다음 목표는 계속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계속 대상을 받을 수 있는 가수가 되는 게 목표지 않을까.(에스쿱스)

▶성적으로 기억되는 그룹보다는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 그룹이 되고 싶어요. 늘 기대되고, 그 늘 기대를 뛰어넘는 그룹.(승관, 정한)

▶저는 그냥 저희 팀이 오래갔으면 좋겠어요. 좋은 인연이 계속 지속됐으면 좋겠고요. 또 올해는 모두 모두 건강하게 활동하고 싶어요.(호시)

▶힘든 분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멋진 가수가 되고 싶어요. 좋은 에너지를 나눠주는 가수.(조슈아)

image
그룹 세븐틴이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스타뉴스 주최로 열린 '2019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베트남'(2019 Asia Artist Awards in Vietnam)에 참석해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지난 한 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게 도와준 팬들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캐럿(팬클럽)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어요. 캐럿 아니면 이렇게 성장해서 이런 멋지고 큰 상도 못 받았을 거예요. 늘 여러분들을 위해 멋진 노래와 멋진 무대를 보여드리겠습니다.(조슈아)

▶저희 막내가 항상 하는 얘기가 있어요. 캐럿은 저희 존재의 이유라고. 전부라고 말씀드릴 수 있는 캐럿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려요. 상황이 상황인지라 요즘 말씀드린 것처럼 많이 못 찾아뵙는지만, 그 대신 캐럿이 좋아할 콘텐츠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기대해주세요.(승관)

▶지금 이 자리를 만들어준 건 캐럿이에요. 너무 고마워요. 앞으로도 성장하고 좋은 음악과 퍼포먼스 보여드리면서 우리 캐럿들을 부끄럽지 않게 만들어주고 싶어요.(정한)

▶가수와 팬이 함께 성장해가는 느낌이 커요. 저희가 크면 팬들도 자부심을 느낄 거고, 팬들이 저희가 성장하도록 도와주는 것도 있고. 팬들도 저희도 함께 보내고 있는 시간과 청춘을 최대한 좋은 기억들로 남길 바라요.(민규)

▶캐럿들이랑 함께 만들어온 에너지가 너무 좋아요. '줄탁동시'라는 말이 있어요. 병아리가 부화할 때 안과 밖에서 같이 두드려줘야 한다는 의미예요. 캐럿과 저희는 그런 사이예요. 저희만 잘해서, 캐럿만 잘해서 되는 게 아니라 함께 만들어 가는 사이. 바이브가 너무 좋아요. 이제는 어떤 수치에 연연하기보다 캐럿을 당당하게 만들어 드리고 싶다는 마음으로 음악을 하고 있어요.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게요.(우지)

▶가수와 팬으로서도 관계도 있지만, 그냥 한 사람 한 사람으로서 함께 좋은 인생을 살아가고 싶어요. 누군가의 좋은 인생에 우리가 보탬이 된다면 너무 행복할 것 같아요.(도겸)

▶그냥 항상 감사해요. 요즘은 저희가 많이 찾아뵙지 못해서 아쉬운 마음이 커요. 항상 캐럿들은 절대 당연한 존재가 아니란 걸 인지하고 있어요. 절대 그 점을 잊지 않고 항상 캐럿분들을 위해 뭘 할 수 있는지 고민하고 잘해드리고 싶어요.(버논)

▶저는 팬들과 멤버들 덕분에 많이 좋아졌어요. 여러분들이 기다려주신 것에 대한 보답을 해 드려야 할 때인 것 같아요. 기다려주셔서 감사드리고 제가 없는 사이에 멤버들을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올해는 팬들과 더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많았으면 좋겠고, 그런 자리에서 자주 봬서 좋은 에너지를 드리겠습니다.(에스쿱스)

-마지막으로 지난 한 해 바쁘게 함께 달린 멤버들에게 한마디 해볼까요.

▶저희가 평균 7,8년을 만났어요. 이렇게 팀워크 좋고 잘 지내고 있는 것만으로도 성공했다고 생각해요. 오래도록 13명이 팀워크 좋은 팀으로 끝까지 갔으면 좋겠어요.(디노)

▶지금까지 다들 고생 많았고, 내년도 내후년도 앞으로 쭉 고생하자.(원우)

▶제일 중요한 건 건강. 멤버들 다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함께 하는 시간 소중하고 즐겁게 보내요 우리.(디에잇)

▶수많은 멤버가 흩어지지 않고 오래 함께한 팀은 드문 것 같아요. 저는 우리 팀에 자부심이 넘쳐요. 우리 팀이 계속 오래오래 함께 해서 더 큰 세계로 뻗어나갔으며 좋겠어요.(호시)

끝.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