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번역가 달시 파켓 "번역 가장 힘든 단어는 '오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3.31 11:04 / 조회 : 866
image
달시 파켓 / 사진제공=EBS


영화 '기생충'을 번역한 달시 파켓이 한국어 단어 중 가장 번역하기 어려운 단어가 '오빠'라고 말했다.

달시 파켓은 지난 30일 방송된 EBS 라디오 오디오 천국 'English go go go'에 출연했다.

봉준호 감독의 데뷔작 '플란다스의 개'부터 '기생충'까지 번역을 도맡아 했던 달시 파켓은 가장 번역하기 어려운 단어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오빠"라고 말했다.

달시 파켓은 "브라더라고 하거나 이름을 부르는 것으로 할 수 있다. 하지만 요즘 한국 문화가 인기가 많아지고 K팝 팬들도 많이 생겨서 '오빠'라는 단어를 알고 있다. 그래서 오빠로 바로 번역할지 고민하고 있다. 'OPPA'라고 번역할지 생각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달시 파켓은 '기생충' 번역에 대해 "봉준호 감독님 영화는 디테일이 있다. 재밌는 대사를 번역하면서 살리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번역을 하기 위해 자신이 만든 '욕 파일'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미국에 비해서 욕이 많다. 번역해서 똑같은 욕만 나오면 재미없으니 제가 만들었다"라고 웃었다.

한편 달시 파켓은 '기생충' 번역 당시 '짜파구리'를 라면과 우동을 합친 '람동'(RAMDONG)으로 번역해 전세계 관객에게 영화 속 의미를 잘 전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