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재연기... "대회 취소는 없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3.30 10:50 / 조회 : 1229
image
부산탁구선수권대회 로고./사진=대회 조직위
오는 6월 개최예정이던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다시 연기된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지난 29일 소집된 집행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오는 6월까지 예정되었던 모든 국제대회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ITTF는 "코로나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의 일정을 확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공동 조직위원장은 30일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선수단 및 임원, 탁구팬 보호를 위해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불가피하게 연기되지만 대회 자체가 취소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국제탁구연맹의 확약이 있었다"고 말했다.

조직위원회는 대회가 재차 연기됨에 따라 부산시, 벡스코와 일정 조율에 나서면서 대한탁구협회 직원 및 부산시 파견 공무원 중심으로 조직을 꾸려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계약이 만료된 전문 인력에 대해서는 대회 확정 후 재선발할 계획이다.

한편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당초 3월 22일 개막, 29일까지 부산 벡스코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사태로 개막 20여일을 앞두고 6월 21~28일로 연기됐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