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BTS 남동생' 부담 적지 않았다"[인터뷰①]

2019 Asia Artist Awards 신인상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인터뷰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3.30 14:30 / 조회 : 1063
image
아이돌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지난 2019년 11월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스타뉴스 주최로 열린 '2019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베트남'(2019 Asia Artist Awards in Vietnam)에 참석해 가수 신인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노이(베트남)=이동훈 기자


아이돌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가 2019 Asia Artist Awards in Vietnam(이하 '2019 AAA') 신인상 수상 등 2019년 데뷔 시즌을 뜻깊게 보낸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30일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2019 AAA'에서 신인상이라는 값진 상을 받을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라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베트남 현지에서도 많은 모아(투모로우바이투게더 팬덤)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너무 놀랐다"라고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2019년 11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성대하게 막을 내린 '2019 AAA'에서 가수 부문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9년 3월 4일 데뷔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방탄소년단 남동생'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서 2013년 방탄소년단 이후 6년 만에 론칭된 보이그룹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2019 AAA'를 통해서 베트남을 처음 방문했는데 신인상 수상이라는 좋은 추억을 선물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베트남에 다시 가게 된다면 그 순간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며 "데뷔해서 딱 한 번 받을 수 있는 간절하고 값진 상을 주셔서 몇 년이 지나도 잊을 수 없는 시상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또한 '방탄소년단 남동생'이라는 타이틀에 대한 부담감이 적지 않았다고 재차 강조하며 "이 덕분에 더 열심히 활동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선배님들만큼 계속 멋진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을 이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로 데뷔를 하고 활동을 하면서 자신감도 많이 얻었고 아티스트로서 더 책임감을 갖게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끈기와 에너지도 얻은 것 같습니다. 모아 분들에게 더 멋지고 좋은 앨범과 무대를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연습하고 그 과정에서 계속 에너지를 낼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인터뷰②로 이어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