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밥블레스유2' 출연진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종합]

송은이X김숙X장도연X박나래 '코로나19' 진단 결과 '음성'..제작진, 걱정 한시름 덜어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3.29 17:41 / 조회 : 3502
image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2' 출연진 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9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송은이와 김숙, 장도연, 박나래 등 '밥블레스유2' 출연진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장도연 소속사 코엔스타즈 관계자는 이날 스타뉴스에 "어제(28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앞서 송은이도 소속사 미디어랩 시소를 통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한 결과 '음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결과를 기다리고 있던 박나래 역시 '음성'이 나왔다. 이로써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걱정을 한시름 놓게 됐다. 제작진 중에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CJ ENM은 앞서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을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이 직원은 최근까지 '밥블레스유2' 주니어급 PD로 근무했으며, 이에 '밥블레스유2' 제작진 전원이 지난 28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출연진도 직접 접촉은 없었지만 예방 차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해당 PD는 앞서 미국에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연출을 맡은 황인영PD는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PD와 밀접 접촉자는 굉장히 적지만, 혹시 모를 2차 감염에 대비해 최선을 다해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PD는 또한 "(해당 PD가) 우리 팀에 새로 배치를 받아 부분적으로 업무에 투입되고 있던 상황이라 다행히 출연진, 외부 스태프 중 밀접 접촉자는 없었다"면서 "하지만 '음성' 판정이 나오더라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예정돼 있던 촬영, 제작 일정은 모두 멈춰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CJ ENM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 2월 말부터 임직원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