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세계' 박해준 "원작 보고 도망가고 싶었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3.26 14:46 / 조회 : 1624
image
박해준 /사진제공=JTBC


배우 박해준이 '부부의 세계' 출연을 앞두고 들었던 부담감을 털어놨다.

26일 오후 JT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 BBC 화제작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한다.

극 중 영화감독 이태오 역을 맡은 박해준은 "처음엔 원작을 보고 괜히 봤다 싶었다"며 "너무 자신이 없고 두려웠다"고 말했다.

박해준은 이어 "너무 하고 싶은데 내 능력이 모자랄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도망가고 싶었다"며 "지금은 하길 잘했단 생각이 들지만 첫 선택은 굉장히 힘들었다. 너무 부담스러웠다"고 전했다.

'부부의 세계'는 박해준을 비롯해 김희애, 박선영, 김영민, 채국희, 이경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