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박지윤 논란'에 "처신 반성, 주의하겠다"[공식]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3.26 11:23 / 조회 : 2292
image
최동석 아나운서/사진=KBS


최동석 아나운서가 아내 박지윤이 네티즌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부적절하게 대응했다는 논란으로 불똥이 튄 가운데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KBS는 26일 오전 KBS 시청자상담실을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KBS는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고 덧붙였다.

KBS는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고 했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지난 25일 아내 박지윤이 최근 여행을 다녀온 사진을 SNS에 게재, 이를 두고 네티즌의 지적에 "관광지를 돌아다닌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답했다. 또한 이뿐만 아니라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한 내용이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복지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한 가운데, 박지윤이 자신을 향한 문제점 지적에 부적절하게 대응했다는 게 논란이 됐다. 여기에 KBS 메인 뉴스 '뉴스9'의 앵커 최동석 아나운서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재난재해 주관방송사 KBS. 메인 뉴스의 메인 앵커의 부적절한 행동에 시청자들의 지적이 이어지면서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가 이어졌다. 또한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에도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를 요구하는 청원글이 오르기도 했다.

한편 최동석은 2004년 KBS 공채 30기 아나운서로 입사, 지난해 11월 KBS 1TV '뉴스9' 메인 앵커(평일)로 발탁됐다. 최 아나운서는 동기인 박지윤과 2009년 결혼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