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산업 붕괴 위기, 정부 지원 절실" 韓영화계 호소 [종합]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0.03.25 10:16 / 조회 : 8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코로나19 여파로 텅 빈 극장가. 영화계 각 단체들이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영화산업 지원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김창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고사 위기에 처한 한국영화계가 정부의 긴급 지원을 요청하는 공명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 영화수입배급사협회,한국상영관협회, 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영화디지털유통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예술영화관협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씨네Q 등 각 영화단체는 25일 '코로나19로 영화산업 붕괴 위기,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각 단체는 성명서에서 "한국 영화산업은 지금 그 깊이조차 알 수 없는 심연 속으로 끌려들어 가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영화 관람객은 하루 3만명 내외로 작년보다 80%나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영화산업 전체 매출 중 영화관 매출이 약 8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영화관 매출 감소는 곧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각 단체는 "벌써 영화 관련 기업들은 더 버티지 못하고 하나둘씩 가족과 같은 직원들과 작별을 고하고 있다"며 "영화산업 위기는 결국 대량 실업 사태를 초래하고, 이로 인해 한국 영화의 급격한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게 명약관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황이 이런데도 한국 영화산업은 정부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며 "영화 정책을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산업의 시급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각 단체는 ▲ 다양한 금융 지원 정책의 즉각 시행 ▲ 정부의 지원 예산 편성 및 영화발전기금 등 재원을 활용한 긴급 지원 ▲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영화산업 포함이라는 3가지 사항을 문체부와 영진위에 건의했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여행업·관광숙박업·관광운송업·공연업 4개 업종을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하고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영화계는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영화산업도 포함시켜달라고 건의했으나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국영화감독협회도 긴급 성명서를 내고 정부의 지원을 촉구했다. 영화감독협회는 "대한민국 영화계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100년 만에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며 "투자사, 배급사, 제작사 뿐 아니라, 홍보, 광고, 마케팅과 디자인 등 유관업계의 피해도 심각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공공기관이 재난 지원을 즉시 실행해야 한다며 "일시 해고되었거나 코로나로 일자리를 잃은 영화인의 고용 지원금을 즉시 지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같은 영화 각 단체의 요구에 대해 영화진흥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영화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필요한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전담 대응 창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영진위는 코로나19 전담대응TF를 설치해 활동을 시작했다고 알렸다.

영진위는 "사무 행정 체계가 한국영화 제작, 배급, 상영 지원 사업 실행 위주로 편제되어 있어서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초유의 위기 상황에 기만하게 대응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런 시행착오를 신속하게 극복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대응 창구를 일원화하여 효율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갖춘 것"이라고 알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