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정해인의 짝사랑..시청자心 쥐락펴락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3.24 07:58 / 조회 : 193
image
/사진제공=tvN 월화드라마 '반의반'


'반의반'이 정해인의 짝사랑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짝사랑 로맨스'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극본 이숙연, 연출 이상엽,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더유니콘·무비락) 1회에서는 김지수(박주현 분)를 그리워하는 하원(정해인 분)과,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기 시작한 한서우(채수빈 분)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은 하원이 자신의 인격과 감정을 패턴화 시킨 대화 프로그램 하원D를 테스트 하며 시작됐다. 거듭된 질문에도 반응하지 않던 하원D는 번개 소리 이후 지수에 대한 추억을 쏟아내 관심을 집중시켰다. 특히 하원D를 통해 지수를 향한 하원의 애틋한 진심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너 아직도 김지수냐"는 김훈(김정우 분)의 질문에 "시간이 흘렀고, 그리워하는 방식이 좀 달라졌고, 조금 허하다는 거 말곤 달라진 건 없어"라고 답한 하원D. 이에 자신의 감정을 다시 한번 직시한 듯한 하원의 표정이 마음을 짠하게 울렸다.

이후 하원은 지수의 음성으로 대화 디바이스를 테스트 하고자 했다. 하원은 "지수랑 뭔가 어울리는 사람이 있기는 한데"라며 서우를 떠올렸고, 문순호(이하나 분)를 통해 서우에게 지수의 음성 녹음을 부탁했다. 이에 난감해 하던 서우는 마침 순호의 농장에 있던 하원D와 대화를 나누게 됐고, "음성이면 충분해. 난 지수의 반의반만 있으면 돼"라는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기 시작했다.

그렇게 서우는 그릇 구매를 빌미로 지수와 마주했고, 그를 녹음실로 이끌었다. 이때 마침 두 사람을 보게 된 하원은 그저 멀리서 지켜보는가 하면, 지수가 앉았던 카페에서 그가 바라보던 천장을 바라보는 모습으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녹음실에 도착한 서우는 하원이 녹음을 요청한 문장을 말하지 않았음에도 적혀있는 문장과 같은 '미시령 노을' 구절을 읊는 지수의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후 서우는 하원과 지수를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두 사람을 만나게 하고자 했다.

그리고 말미 서우의 생각과는 다른 상황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원과 지수가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 서우. 하지만 들어오는 하원을 본 지수는 얼굴을 가린 채 도망치듯 카페를 나섰다. 이를 알아챈 하원은 지수를 뒤따라 나섰지만, 지수는 하원을 절대 보면 안 된다며 하원의 손이 지수의 어깨에 닿기 직전 도망쳤다. 이에 허망함을 감추지 못하는 하원과, 그런 하원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서우의 모습이 맴찢을 유발했다. 무엇보다 이때 흘러나온 "아무것도 아닌데, 그냥 처음 보는 사람인데, 파고 들듯이 들어왔다"는 서우의 내레이션이 가슴 깊숙한 울림을 선사했다. 이에 이들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처럼 ‘반의반’은 첫 방송부터 짝사랑이라는 소재를 감각적인 영상미로 담아내며 안방을 초록빛으로 물들였다. 동시에 정해인과 채수빈은 섬세한 감성 연기로 캐릭터에 대한 몰입도를 끌어오려 감탄을 자아냈다. 정해인은 오랜 짝사랑에 대한 그리움과 애틋함을 깊은 눈빛으로 표현해내는가 하면, 부드러운 목소리와 담담한 말투로 감정의 깊이를 더해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했다. 또한 채수빈은 사랑스럽고 긍정적인 매력으로 미소를 자아낸 한편 매 순간 서우가 느끼는 감정들을 표정으로 고스란히 담아내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특히 첫 만남부터 자연스레 어우러지는 두 사람의 감성이 장면의 분위기를 극대화시킨 바. 앞으로 더욱 따뜻한 설렘을 전파할 정해인과 채수빈의 로맨스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24일 오후 9시에 2회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