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이태원 클라쓰' 장대희=유재명..대체불가 연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3.22 08:31 / 조회 : 1831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태원클라쓰' 유재명 / 사진제공=쇼박스


극의 품격마저 높인 유재명의 파워, 유재명 없이 불가능했을 '이태원 클라쓰'였다.

지난 21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연출 김성윤)에서 장가는 벼랑 끝에 몰렸고, 장대희(유재명 분)는 끝내 박새로이(박서준 분)에게 무릎을 꿇었다. 장근원(안보현 분)의 납치극이 세간에 밝혀지며 장가의 하락이 시작된 가운데 오수아(권나라 분)의 내부고발로 횡령 및 뇌물 혐의까지 드러내며 끝없는 추락세를 보였다.

장대희는 장가 인수합병을 추진하는 박새로이에게 찾아가 무릎을 꿇으며 회한 젖은 사과를 건넸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오열하는 장대희의 모습은 시청자들마저 울렸고, 장대희의 극악무도함도 마침표를 찍었다.

마지막까지 레전드를 그려내며 악역의 판도를 갈아엎은 유재명의 저력이 가득 빛났다.

유재명이 완성시킨 장대희는 괴물 그 자체였다. 노인 분장은 물론 의상까지 직접 아이디어를 더하며 일찌감치 장대희 캐릭터에 만전을 기했던 유재명은 어느 하나 허투루 넘기지 않고 완벽한 장대희를 그려나갔다. 그렇기 때문에 유재명 표 장대희 연기는 '어나더 클라쓰'였다. 혀를 내두르게 만드는 극악무도함을 폭발적인 열연으로 그려내며 매 장면에서 극강의 흡인력을 선사했다.

박새로이와 진한 악연으로 얽혀 슈퍼 갑의 위용을 떨친 장대희의 감정선을 단 하나도 놓치지 않고 그려나간 유재명은 극 초반부 장대희에게 있어 장가가 어떤 의미인지 차근차근 되새기며 극의 중심을 단단히 다졌다.

그 속에서 박새로이와의 대치를 쫄깃하게 그렸고, 절대 넘을 수 없는 산임을 아로새겼다. 유재명은 그 어떤 일이 닥쳐도 흔들리지 않고 오롯이 헤쳐나가는 장대희의 면면 역시 놓치지 않고 그리며 극 전체를 뒤흔들었다. 장가를 위해 아들을 버리는 순간에도 장대희는 흔들리지 않았고, 모두를 속였다. 극 중 인물은 물론 시청자까지 속인 역대급 내면 연기는 '역시 유재명'이라는 탄성을 자아냈다.

이렇듯 유재명의 레전드 열연으로 쌓아온 장대희의 대서사에 시청자들은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 극이 후반부로 치닫으며 장가 외에 남은 것이 없는 장대희의 씁쓸함과 외로움을 토해내는 유재명의 모습은 장대희 그 자체였다. 자신의 삶이 잘못됐다는 것을 들키지 않기 위해 마지막 몸부림을 쳤던 장대희의 악의 끝은 결국 후회였다. 모든 것을 잃고 박새로이에게 무릎 꿇으며 사과하는 장대희의 모습에 시청자들이 함께 울 수 있었던 이유는 유재명이 전한 진정성 때문이었다. 유재명이 탄탄히 쌓아 올린 장대희의 대서사가 끝내 시청자들을 울리며 다신 없을 악인의 최후를 남겼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여 온 유재명은 이번 '이태원 클라쓰'를 통해 그간 쌓아온 연기 신화를 새로 썼다. 유재명 표 장대희가 있었기에 '이태원 클라쓰'의 성공이 남달랐다는 평이다. 인생 캐릭터는 물론, 악역의 판도마저 갈아엎은 유재명의 연기에 종영 이후에도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