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설수진 "스스로 공부하길 기다린다" 자녀 고민[별별TV]

윤다영 인턴기자 / 입력 : 2020.03.20 21:14 / 조회 : 604
image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 캡처


'공부가 머니?'에 출연한 미스코리아 출신 설수진이 아들 설연이의 공부에 관해 고민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 출연한 미스토리아 출신 배우 설수진이 공부를 안 하는 아들을 위해 그저 "스스로 공부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털어놨다.

설수진은 "아이가 공부가 좋아진다면 잔소리 안 해도 스스로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스스로 공부하길 기다리고 있다"라며 초등학생 아들 설연이의 학습방법에 대해 말했다.

이러한 설수진의 고민을 들은 주언이 엄마는 "그때까지 기다릴 거냐. 그럼 수학이 너무 늦지 않을까. 초등학교 4학년 수학 어렵다"며 걱정하는 조언을 했다.

또 이러한 설수진에게 '공부가 머니?' 전문가들이 "이런 말이 있다. 초등학교 때 철든 애들은 SKY를 가고, 중학교 3학년 때 철든 아이들은 인서울을 하고, 고등학교 때 철든 애들은 인코리아를 한다"라고 말하자 설수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