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측 "오르테가 시비 있었지만 퇴장..부상無"[공식]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3.09 08:23 / 조회 : 34003
image
박재범 /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박재범 측이 UFC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뺨을 맞은 사건에 대해 "부상은 없다"고 전했다.

소속사 AOMG 관계자는 9일 오전 스타뉴스에 "확인 결과 오르테가 선수 측에서 시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경호원들의 빠른 제재로 퇴장 조치 되며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재범에게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부상은 없었고 현재 건강에는 전혀 이상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ESPN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뮤지션 박재범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맞았다. 이는 박재범이 말한 것이다.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박재범의 번역을 문제 삼았다"고 전했다.

아리엘 헬와니 기자에 따르면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자리를 떠나자 박재범에게 다가갔다. 이어 박재범에게 그가 맞냐고 물었고, 박재범이 '그렇다'고 답하자 뺨을 내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지난해 12월 21일 부산에서 열린 UFC 한국 대회에서 대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두 사람의 대결은 무산됐다.

정찬성은 지난달 아리엘 헬와니 기자와 인터뷰에서 브라이언 오르테가에 대해 "나한테 이미 한 번 도망갔다"고 말했다. 박재범은 정찬성의 소속사 AOMG의 대표로서 당시 인터뷰를 통역했다.

이를 접한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한국에서 트래시토크에 대해서 사과도 했고, 남자다웠기 때문에 괜찮았다. 그런데 넌 그냥 개XX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역한 박재범을 향해 "내 경기에 보러 오는 걸 환영한다. 그런데 나와 마주쳤을 때 내가 널 때려도 놀라지 말라. 부상과 도망가는 건 다른 것이다"라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