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아이비, 신천지 루머..'법적대응'·'어이없어'[종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3.03 20:07 / 조회 : 159382
image
이동욱, 아이비/사진=스타뉴스


배우 이동욱,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신천지(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루머와 관련 입장을 밝혔다.

3일 오후 이동욱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공식 SNS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고 밝혔다.

킹콩 by 스타쉽은 "이와 관련하여 당사는 사실과 무관한 루머 양성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에 관하여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입니다"고 했다. 이어 "또한 게시글의 유포를 통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절차를 토대로 대응할 예정입니다"고 전했다. 또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 보호를 위한 노력, 합의 없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진행한다고 했다.

이는 최근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진 ''유명 연예인 신천지 신도들' 루머와 관련해 이동욱의 이름이 포함되면서 소속사가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아이비 역시 신천지 관련 루머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아이비는 '유명 연예인 신천지 신도들'이란 게시물을 공개하며 "이럴 때일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다. 어이가 없어서 웃음도 안 나온다. 지라시 조심하세요. 가짜가 판치는 세상"이라는 글을 남겼다.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지만 직접 루머를 해명, "가짜가 판치는 세상"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 19)의 지역사회 확산과 관련, 신천지가 영향을 끼쳤다고 알려졌다. 이에 신천지를 향한 대중의 비판이 거셌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은 지난 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께 사죄하겠다"면서 사과하기도 했다.

한편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확산과 관련, 연예계에서는 수많은 스타들이 기부 릴레이로 어려움을 극복하자는 뜻을 이어가고 있다. 현빈, 황찬성, 이영자, 김세정, 한효주, 탑(빅뱅), 그레이 외에 많은 스타들이 성금을 기부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김보성은 지난 1일 직접 대구로 내려가 직접 마스크를 나눠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