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주석 레전드 등장.."은퇴 고민했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2.28 23:14 / 조회 : 460
image
/사진=엠넷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방송화면 캡처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에 43세 아재가 된 대한민국 1세대 래퍼 주석이 떴다.

28일 오후 방송된 엠넷 예능프로그램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이하 '너힙아')에서는 주석, 더블케이, 무웅·탁(배치기), 원썬, 이현배·박재진(45RPM), 디기리·영풍(허니패밀리), 얀키, 비즈니즈·넋업샨(인피닛플로우) 등 힙합 레전드들의 근황이 전해졌다.

이날 주석이 첫 번째로 녹화장에 등장했다. 주석은 사전 정보 없이 녹화장에서 10대 청소년들의 앞에 서게 됐고, 무대를 선보였다. 주석은 현장 상황을 보고 "조카들이네"라며 "전체가 교복이라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image
/사진=엠넷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방송화면 캡처


마미손은 "그 분이 없었으면 힙합을 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고, 다이나믹 듀오도 "주석 형이 활동하던 당시에 우리는 6명 앞에서 공연하고 그랬다"고 과거 주석의 전성기를 떠올렸다. 사이먼 도미닉도 "매주 금요일 밤 중학생으로 돌아갈 것 같다"며 주석을 리스펙트했다.

주석은 "음악이 경제력이 없어서 다른 직업을 고민했다. 은퇴를 결정하는 게 쉽지 않았다. '너힙아' 출연이 정말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최선을 다 해보려 한다"며 자신의 히트곡 '배수의 진', 'Sunshine', '정상을 향한 독주'를 불렀다. 주석은 자신을 "삼촌 삼촌"이라며 10대들의 가슴에 불을 지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