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대구에 직접 연락해 1억원 기부 "보탬이 되길"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28 16:24 / 조회 : 1244
image
배우 정해인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정해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28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은 "배우 정해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인 코로나19 성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해인이 전달한 성금 1억 원은 대구 내 저소득층 계층의 코로나-19 예방에 필요한 방역 물품과 의료 지원 등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받고 있는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정해인은 직접 사무실로 연락을 했다고. 그는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 지역이 너무 걱정입니다. 의료 물품과 마스크, 방호복도 턱 없이 부족하다고 알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정해인은 "지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 작은 힘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해인은 지난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시동'(감독 최정열)에 출연했다. 오는 3월 첫 방송 예정인 드라마 '반의 반'을 통해 시청자와 만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