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맞고도 무덤덤한 RYU "투구수 많았지만 재밌게 던졌다" [★플로리다]

더니든(미국플로리다주)=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2.28 05:14 / 조회 : 1309
image
28일 등판 직후 인터뷰를 하고 있는 류현진. /사진=박수진 기자
류현진(33)이 토론토 소속으로 첫 등판을 마치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피홈런에도 개의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3피안타(1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41개(26스트라이크)였고 구속은 측정되지 않았다.

이날 류현진은 장타를 2개나 맞으며 다소 부진했다. 하지만 볼넷을 내주지 않았고 1회 무사 1, 3루 상황에서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토론토의 영입 이유를 스스로 증명했다. 상대한 아홉 타자에게 모두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으며 시작했다.

2이닝 투구 이후 류현진은 불펜으로 이동해 15구를 추가로 던진 뒤에 취재진과 인터뷰에 임했다. 그는 "첫 경기였고 결과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이번 캠프는 투구 수를 끌어올리는 것이 목적이다. 경기를 앞두고 40구~45구를 생각하고 들어갔는데 재밌게 던졌다. 마운드에서 갯수가 조금 많았던 것 같다"고 경기를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류현진은 어느 부분에 초점을 맞췄냐는 질문에 "일단은 제구였다. 비록 투심 2개로 홈런과 2루타를 허용했는데 그 공 빼고는 다 좋았다"고 웃었다.

이날 류현진은 구심의 도움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 꽉 찬 바깥쪽 공 2개 정도가 볼로 판정됐고 토론토 팬들도 아쉬움을 나타낼 정도였다. 류현진은 "경기를 하다 보면 있을 수 있는 일이고 투수가 심판에 맞춰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류현진은 "투구 수를 완전히 늘리면 컨디션도 전반적으로 100%가 될 것이라 본다. 제구나 컨트롤도 역시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