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X김민희, 서영화도 있는데..등 뒤로 꽉 잡은 두 손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27 10:10 / 조회 : 4600
image
홍상수 감독, 김민희, 서영화(왼쪽부터)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제 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함께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모습이 포착됐다.

최근 베를린국제영화제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도망친 여자'로 레드카펫에 오른 홍상수 감독, 김민희, 서영화의 사진을 공개했다.

image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공개된 사진 속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과 서영화의 손을 잡고 공식 상영관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 김민희는 베를린국제영화제 측과 함께 촬영한 자신의 사진 앞에서 사인을 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내 공식 석상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다정한 모습이 시선을 끈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의 손을 두 손으로 꽉 잡고 있다.

image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일곱 번째 호흡을 맞춘 '도망친 여자'는 독일 베를린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공식 상영, 베일을 벗었다. 공식 상영에 앞서 기자 시사회가 진행된 후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 분)를 따라가는 이야기다.

image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한편 '도망친 여자'는 올 봄 극장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