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라모스 퇴장' 레알, 안방서 맨시티에 1-2 '충격의 역전패'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2.27 06:52 / 조회 : 842
image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 /AFPBBNews=뉴스1
별들이 총 출동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의 경기. 승자는 맨체스터 시티였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는 27일(한국시간)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레알)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맨시티는 유리한 고지를 선점, 안방에서 좀 더 편안하게 2차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레알은 벤제마와 주니오르를 비롯해 이스코, 모드리치, 세르히오 라모스, 카제미루, 바란, 카르바할, 쿠르투아 골키퍼 등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 맨시티는 가브리엘 제주스, 베르나르두 실바, 더 브라위너, 권도안, 오타멘디, 에데르손 골키퍼 등이 선발 출장했다.

맨시티는 전반 33분 수비수 라포르트가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는 악재를 맞이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0-0으로 마친 가운데, 후반 15분 레알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맨시티의 패스 미스를 가로챈 뒤 주니오르의 패스를 받아 이스코가 박스 오른쪽에서 슬라이딩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다급해진 맨시티는 실바 대신 스털링을 교체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결국 맨시티의 동점골이 터졌고, 이후 레알이 급격하게 무너지기 시작했다. 후반 33분 케빈 더 브라위너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자신을 둘러싼 수비수들 사이로 센스 있는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가브리엘 제주스가 머리로 받아 넣으며 1-1을 만들었다.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상승세를 탄 맨시티는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스털링이 레알의 오른쪽 측면을 파고 들어갔다. 이때 1:1 상황에서 카르바할이 태클을 시도하다가 다리를 걸어 넘어트렸다. 이후 키커로 나선 더 브라위너가 역전골을 터트렸다.

설상가상, 레알은 라모스가 후반 41분 제주스를 잡아 넘어트린 라모스가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결국 레알은 위기를 극복하지 못한 채 1-2로 패했다.

image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 /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