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여왕' 샤라포바, 은퇴 발표... "굿바이"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2.26 23:18 / 조회 : 1053
image
마리아 샤라포바./AFPBBNews=뉴스1
그랜드슬램 대회를 5차례 석권했던 테니스 여왕 마리야 샤라포바(32·러시아)가 은퇴를 발표했다.

샤라포바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매거진 배니티 페어를 통해 "테니스에 굿바이를 고한다"며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그는 "돌이켜보면 테니스는 큰 산이었다. 내가 가는 길은 계곡과 돌아가야 하는 길이 맞았지만 정상에서 바라본 경치는 놀라웠다"며 "28년 동안 다섯 번의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얻었다. 이제 다른 지형에서 경쟁하기 위해 또다른 산을 오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2004년 윔블던에서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던 그녀는 2012년 프랑스 오픈에서 정상에 오르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2016년에 멜도늄 약물을 복용한 뒤 15개월 출전 금지 징계를 당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