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떠나야 할 때"..글 올렸다가.."힘없는게 죄"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2.26 19:55 / 조회 : 2643
image
성현아 / 사진=TV조선


배우 성현아가 자신의 SNS에 힘든 상황을 토로하며 "이 직업을 떠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은퇴를 추측하는 말들이 이어지자 해당 멘트를 삭제했다.

성현아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답답해하는 아이를 데리고 놀이터로. 떨어져 있는 나뭇가지를 꽃다발처럼 가져오는 우리 이쁜둥이. 너무 예쁜 내 사랑"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성현아는 이어 "모두가 힘들다. 강철 멘탈로 버텨온 나조차도. 이제 이 직업을 떠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고 썼다.

이에 SNS 댓글로 "떠나지 마세요"라며 은퇴를 걱정하는 반응이 이어졌고, 일부에서 기사화 됐다. 그러자 성현아는 '이제 이 직업을 떠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는 문구를 삭제한 후, "진짜 내 말 못하는 내 공간. 수정들어갑니다"라고 고쳐썼다.

이어서 해당 글로 성현아가 '발끈'했다는 내용의 기사가 나오자 성현아는 다시 "언제 불쾌, 발끈 했을까? 힘없는게 죄"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