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유니폼 입은 토론토 팬 "15승 예상, 20승 하면 더 좋고" [★플로리다]

더니든(미국플로리다주)=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2.26 16:54 / 조회 : 1182
image
토론토 팬 아담이 입고 있던 류현진 유니폼을 벗어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박수진 기자
"유니폼이 나오자마자 바로 샀죠."

26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스프링캠프가 열리고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 눈길을 끄는 팬이 등장했다. 지난 겨울 새롭게 토론토에 영입된 류현진(33)의 유니폼을 입은 외국인이었다.

이날 대부분의 토론토 팬들은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1) 또는 보 비셋(22) 등 타자 유망주들의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하지만 류현진의 성(RYU)이 적힌 유니폼을 착용한 현지 팬이 경기장을 돌아다닌 것이다.

자신을 캐나다 토론토에서 온 아담이라고 소개한 그는 스타뉴스 인터뷰 요청에 흔쾌히 응하며 "아까 방송사 2곳의 인터뷰를 했다. 3번째 인터뷰를 하는데 이러다 한국의 슈퍼스타가 되겠다"고 농담을 했다.

지난해 12월 말 류현진의 유니폼이 출시되자마자 곧바로 구매했다는 아담은 "토론토는 '에이스' 투수를 필요로 했고 마침내 품었다. 류현진은 정말 뛰어난 투수이기 때문에 유니폼을 선택했다. 그는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NL)에서 그야말로 최고의 활약을 보였다. 이제 아메리칸리그(AL)에서 최고가 될 기회를 잡을 것"이라며 웃었다.

토론토 팬으로서 류현진의 예상 성적을 물어보자 아담은 "정말 마음 같아서는 20승을 해주고 평균자책점 3.15 정도만 유지했으면 좋겠다. 물론 현실적으로는 15승을 거둘 것 같다. 그것만 해줘도 토론토 성적은 자연스럽게 향상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마지막으로 아담은 "한국에서 온 기자라면 라커룸에 들어가 류현진을 좀 불러달라. 사인 좀 받고 싶다"며 유쾌한 면을 뽐냈다.

image
류현진. /사진=OSEN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