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화양연화' 캐스팅..2년 만에 안방 컴백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2.25 17:22 / 조회 : 445
image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박시연이 드라마 '화양연화'에 캐스팅됐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25일 "배우 박시연이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과 지수(이보영)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박시연은 장서경 역을 맡았다. 극중 장서경은 재현(유지태 분)의 아내로 대기업의 무남독녀. 어느 순간부터 재현(유지태 분)에게 일어난 변화를 감지하며 재현(유지태 분), 지수(이보영 분)와는 또 다른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게 되는 인물이다.

박시연은 지난 2018년 막을 내린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이후 약 2년 만에 브라운관 컴백을 알려 반가움을 더했다. 특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승무원 백지민 역을 맡아 김선아와 앙숙케미를 발산하며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활약한 박시연이 '화양연화'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화양연화'는 오는 4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