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2' 양세종VS안효섭, 기싸움 팽팽..뜻밖의 대결구도[별별TV]

손민지 기자 / 입력 : 2020.02.24 22:13 / 조회 : 1160
image
/사진=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방송화면 캡쳐.


'낭만닥터 김사부2'의 양세종과 안효섭이 같은 GS의사로서 신경전을 벌였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이길복)에서는 도인범(양세종 분)과 서우진(안효섭 분)의 긴장감 가득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인범은 의국에 들어와 둘러보던 중, 책상에 놓인 '모난돌 프로젝트'라 적힌 파일들에 눈길을 돌렸다. '모난돌 프로젝트'는 김사부(한석규 분)이 서우진에게 낸 과제의 이름이었다.

의국에 들어온 서우진에게 도인범은 "아는 얼굴"이라며 인사를 건넸고, "실력이 좋은 모양"이라며 그가 '모난돌 프로젝트' 파일을 갖고 있는 것에 대해 관심을 가졌다. 서우진은 계속 파일에 시선이 꽂힌 도인범을 의식한 듯 파일들을 챙겨 밖으로 나갔다.

이후 음주운전 한 교통사고 환자가 들어왔을 때에도 둘의 신경전은 계속됐다. 서우진이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고 있던 중 도인범이 자신의 가운을 입고 응급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환자의 상황이 갑자기 안 좋아지자 도인범은 "브레인 CT를 찍자"고, 서우진은 "혈복강의 출혈부터 잡겠다"며 서로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

결국 도인범은 서우진의 뜻에 따라주면서 서우진을 비롯한 돌담병원 식구들에게 해야 할 일을 지시했다. 한 치의 물러섬도 없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시즌1' 속 강동주(유연석 분)와 도인범만큼 팽팽한 라이벌의 대결구도를 떠올리게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